투라 Turah

4월 21일 필름포럼 2관 14:50 / 4월 24일 필름포럼 1관 13:10

21 April, FilmForum #2 theater 14:50 / 24 April, FilmForum #1 theater 13:10

 

Indonesia / 2016 / 79min / DCP / Color / Drama / Korean Premiere
Director / 위칵소노 위스누 레고워 Wicaksono Wisnu Legowo

2016 Singapor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Special Mention-Asian Feature Film

티랑 마을 사람들은 그들에게 전기와 깨끗한 물을 제공하는 부유한 보스 다르소로 인해 패배주의와 두려움에 시달린다. 하지만 투라와 자닥은 현 상황 속의 무기력한 삶에서 벗어나기 위한 희망을 품는다. 도시 빈민가 쓰레기 마을 주민들과 그들의 노동력을 착취하는 지주 관계는 오늘 자본주의를 살아가는 우리의 한 단면이다. 자카르타 출신 위칵소노 위스누 레고워감독의 데뷔작이다.

Harsh life makes people become losers in Kampung Tirang. They are infected with pessimistic and fear towards Darso, a rich boss who gave them ‘lives’. Pakel, a toady graduate in Darso’s circle, cunningly makes the villagers become low-minded. That situation helps him to easily take advantages. A slight optimism and hope to escape this unempowered life appear in Turah and Jadag. The incidents push Turah and Jadag to fight against their fear and get out of this cunning narration. This is a powerful effort from them, the people of Kampung Tirang, so that they will no longer be losers and remnants.

 

 

Director 위칵소노 위스누 레고워 Wicaksono Wisnu Legowo

1983년 인도네시아 테갈 태생. 위칵소노의 첫 단편영화 은 2006년 인도네시아영화제에서 특별상을 수상하였다.

Born in Indonesia Tegal, 1983. Wicaksono’s first short film ‘Tobong’ won the Special Award at Indonesia Film Festival in 20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