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 Suh-Suh Pyoung, Slowly and Peacefully

4월 20일 이화여자대학교 ECC내 삼성홀 19:00
4월 24일 필름포럼 1관 17:00[GV]

20 April, 19:00 at Samsung Hall in Ewha Woman’s University ECC 19:00
24 April at FilmForum #1 theater 17:00[GV]

 

KOREA / 2017 / 78min / DCP / Color / Documentary / World Premiere

약 100여 년 전, 가난하고 억압받던 조선 땅에 ‘작은 예수’라 불리는 파란 눈의 여인이 있었다. 나환자와 걸인, 무지하고 힘없는 여성들의 어머니 ‘서서평’ 선교사. 이일학교(한일장신대학교 전신), 조선간호부회(대한 간호협회 전신), 여전도회연합회 등을 창설하여 여성운동과 간호 분야에 힘쓴 그녀는 고아 14명을 자녀 삼고, 오갈 곳 없는 과부 38명과 한집에 머물렀다. 상처 많았던 그녀가 낯선 땅을 품고, 조선의 작은 밀알이 되어 상한 영혼들을 치유하기까지의 고정을 담담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특히 서서평역을 연기한 푸른 눈의 배우 윤안나의 연기가 돋보인다. 하정우가 나레이션을 맡았다. 제14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 개막작으로 첫 선을 보인 후 4월26일 전국 개봉 예정이다.

Approximately a hundred years ago, in the poor suppressed land of Chosun, there was a woman with blue eyes who was called ‘Little Jesus’. The mother of powerless and ignored women: ‘Suh-Suh Pyoung’ propagator. She founded E-Il School, and the Community of Chosun Nurses to help the women’s movement, also adopting 14 orphans as her children and catering 38 widows in a single house. This is a story of Little Jesus’s arrival to a foreign land, healing the wounded souls in Chosun. Yoon An-na’s acting was particularly enlightened in the film, who played Suh-Suh Pyoung and Jung-woo Ha as narration. With the premiere screening during the 14th SIAFF opening film, the film will be released in 26 April.

 

 

Director 홍주연 Joo-yeon Hong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를 연출한 홍주연 감독은 다수의 방송 다큐멘터리 제작을 통해 PD로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왔다. 좀 더 많은 사람들과 콘텐츠를 공유하고 좋은 영향을 전파하기 위해 영화를 연출, 제작하기로 한 홍주연 감독은 1년이 넘는 제작 기간 동안 서서평 선교사에 대한 자료 조사 끝에 작품을 완성할 수 있었다.

The director of <Suh-Suh Pyung, Slowly and Peacefully>, Joo-yeon Hong, has built a successful career via the production of numerous broadcasted documentaries. To share the contents with more people and spread positive impacts, Director Hong has researched about the female missionary Suh-Suh Pyung for over a year during the production of the film to accomplish the work.

 

 Director 홍현정 Hyun-jung Hong

1976년 인천 출생. 홍현정 감독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를 졸업했다. 그동안 단편영화와 웹드라마를 연출하였다.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는 지금 이 시대 크리스천인 우리가 어디에 서 있으며 또한 어디로 가고 있는지 묻는 영화다. 넘치지 않고 다큐멘터리와 조화를 이루는 재연이 되도록 노력했다.

Born in Incheon, Korea in 1976. Director Hyun-jung Hong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Film,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In the meantime, she directed short films and web drama. The Film, <Suh-Suh Pyung, Slowly in Peacefully> is questioning ourselves, who are Christians, where we are standing, and where we are going. The Film is trying to be a reenactment like documentary without exagge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