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 일곱 푸대 Seven Sacks of Rice

4월 21일 필름포럼 2관 12:50 / 4월 22일 필름포럼 1관 17:00[GV]

21 April, FilmForum #2 theater 12:50 / 22 April, FilmForum #1 theater 17:00[GV]

 

Philippine / 2016 / 103min / DCP / Color / Drama / Korean Premiere

2017 Dhaka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est Children Film

곡창지대인 이사벨라에서 델라크루즈의 가족은 전기도 통하지 않는 마을에서 쌀을 심고 수확하며 소박하게 살아간다. 보다 나은 삶을 꿈꾸지만 쌀 일곱 부대밖에 없는 현실 속에서 그들은 모두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선택을 한다. 가난한 소작농 가족의 삶을 밝게 그리고 있다. 그러나 그들의 현실을 놓치지 않는 작품이기도 하다. 필리핀 감독 마리셀 카리아가의 필리핀어 따갈로그어로 표현한 장편 데뷔작이다.

In a breadbasket called Isabella, Delacruz’s family lives in a village with no electricity, planting rice and harvesting them. They dream of a better life but only seven sacks of rice are given in reality and the family makes a decision that has an enormous impact on everyone. This is a work illustrating poor tenant farming family’s happy life, but also not leaving out the reality. The Filipino film director, Marcel Cariaga presents this feature-length film debut with Philippine’s native language, Tagalog.

 

 

Director 마리셀 카리아가 Maricel Cariaga

마리셀 카리아가는 필리핀 작가이자 감독이다. 그녀는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마 로사>의 브릴란테 멘도사 감독으로부터 수학했다. <쌀 일곱 푸대>는 그녀의 장편 데뷔작이다.

Marcel Cariaga is a Filipino writer and a film director. She was taught by Brillante Mendoza, director of ‘Ma Rosa’, the winning film of the best actress award in the Cann Film Festival. The film ‘Seven Sacks of Rice’ is her feature-length film deb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