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 Paradise

4월 22일 필름포럼 1관 19:40[씨네 스피릿] / 4월 25일 필름포럼 2관 19:30

22 April, FilmForum #1 theater 19:40[Cine Spirit] / 25 April, FilmForum #2 theater 19:30

 

Russia / 2016 / 130min / DCP / Color / Drama / Korean Premiere

2016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Silver Lion-Best Director

러시아 귀족 올가, 프랑스 나치 부역 경찰 멤버인 쥘, 독일 SS부대 고위 장교인 헬무트. 끔직한 전쟁의 시기를 지나온 세 명의 자취를 조용히 그러나 긴장감 있게 따라가다 보면, 용서와 화해 그리고 긍휼의 아가페를 직접 목도하게 된다. 타르코프스키의 유산을 잇는 러시아 영화의 거장 안드레이 콘찰로프스키 감독의 제73회 베니스영화제 은사장에 빛나는 작품이다.

Follows three people whose paths cross during a terrible time of war: Olga, a Russian aristocratic emigrant and member of the French Resistance; Jules, a French collaborator; and Helmut, a high-ranking German SS officer. The agape of forgiveness, reconciliation and sympathy illustrate themselves in the film. It is the After Tarkovsky, Andrei Konchalovsky, the grand film maestro of Russia.

 

 

Director 안드레이 콘찰로프스키 Andrei Konchalovsky

1937년 모스크바 생. 모스크바 영화학교를 졸업한 후 국제적인 각본가 겸 감독으로 명성을 날렸다. 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와 공동으로 <이반의 어린시절 Ivanovo detstvo>, <안드레이 루블료프>를 작업했다.

Born in Moscow, 1937. After graduating Moscow Film School, he was thrust into fame as an international scenarist and film director. His works ‘Ivanovo detstvo’ and ‘Andrei Rublyov’ were collaborated with Andrei Tarkov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