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파 오랑후탄 Papa Oranghutan

4월 24일 필름포럼 2관 16:30[GV]

24 April, FilmForum #2 theater 16:30[GV]

 

Korea / 2017 / 81min / DCP / Color / Documentary / World Premiere

말레이시아에서 20년째 사역 중인 박철현 선교사. 선교를 위하여 정글 속에서 원주민과 함께 동고동락한다. 안식년도 없이 정글 생활을 하다 그에게 찾아온 대장암 말기 진단. 박철현 선교사는 자신의 고향과도 같은 말레이시아 정글로 돌아가 죽기로 결심한다. 원주민과 사랑에 빠진 대장암 말기 선교사의 사랑 이야기. 서울국제사랑영화제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Missionary Chul-hyun Park has been an employee for 20 years in Malaysia. For his missionary work, he shares his lot with a native in the jungle. Throughout his jungle life without sabbatical, he gets struck with terminal bowel cancer. Park Chul Hyun decides to be deceased in the Malaysian jungle where he calls home. This is a love story of a missionary with cancer and a native. First screening during Seoul International Agape Film Festival.

 

Director 이성관

12살 때부터 카메라를 잡고 영화감독의 꿈을 키워온 이성관 감독. 그동안 그는 100편 이상의 단편영화와 다큐멘터리 등의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영화선교회 “시네마미션”을 설립했다.

Lee chased his dream to become a film director from the age of twelve with a camera in his hands. Since then, he has created over a hundred short films and documentaries. These experiences become the basis of the foundation of the film mission ‘Cinema Mission’.